[전시안내] 제 41회 전통공예 명품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토뉴스

[전시안내] 제 41회 전통공예 명품전

2021.05.12(수)~ 2021.05.21(금)까지


41ȸ 전통공예명품전 포스터-530X770-최종.jpg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종희)과 (사)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이사장 박종군)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제41회 「전통공예명품전」이 오는 12일부터 21일까지 국가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전시관 ‘결’․‘올’(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에서 개최된다. 개막식은 ‘올’ 전시관에서 5월 11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올해로 41회를 맞이하는 전통공예명품전은 국가무형문화재 기능 보유자를 비롯한 전통공예 장인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로, 우리 공예 기술을 잇고 있는 작가들의 활동을 독려하고 전통공예의 아름다움과 멋을 널리 알려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높이기 위한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 회원 전시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꺾이지 않는 장인정신을 보여주듯 다양한 종목의 다채로운 작품 104점을 감상할 수 있다. 쓰임으로 완성된 아름다운 공예품에서부터 역사적 가치와 의의를 겸비한 작품에 이르기까지 우리 전통공예를 대표할 만한 작품들의 향연이 준비돼 있다.

 

5차 산업혁명이라는 기술 혁신의 도래에도 손끝으로 완성되는 명작의 유일함이나 장인들의 뜨거운 열정은 상실되지 않고 오히려 그 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소목, 도자, 섬유, 악기, 회화 등 각 분야에서 명품의 반열에 오른 우리 공예품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 마련된다.

 

코로나19에 지친 사람들을 위로하고,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긍정의 기운을 담은 제41회 전통공예명품전에 우리 문화와 전통공예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바란다.

 

전시에 대한 더욱 자세한 사항은 국가무형문화재기능협회(☎02-3453-1685~6)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