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오는 식목일 맞아 자연휴양림 내 편백나무 1000그루 심어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환경

다가오는 식목일 맞아 자연휴양림 내 편백나무 1000그루 심어

백군기 시장, 시 곳곳에 지속적으로 산림자원을 가꿔나가겠다

제76회 식목일기념 나무심기 (0).jpg

제76회 식목일기념 나무심기. 사진 제공: 용인시

 


용인시는 2일 제76회 식목일을 맞아 처인구 모현읍 초부리 용인자연휴양림 내에 편백나무를 심는 행사를 열었다.

 

‘피톤치드 생성 편백숲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열린 이날 행사엔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시 산림조합, 직원 등 7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휴양림 내 목재문화체험관 뒤편 편백숲 구간에 높이 1.5m 이상의 편백나무 1,000그루를 심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최근 시민들이 미세먼지 등으로 큰 불편을 겪고 있는데 나무 심기야 말로 가장 장기적이고 적극적인 미세먼지 저감 대책”이라며 “시 곳곳에 푸름이 넘치도록 지속적으로 산림자원을 가꿔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달까지 벌채지를 비롯한 85ha 면적에 산림녹화 및 재해방지의 일환으로 백합나무, 낙엽송, 화백나무, 헛개나무 등 24만 그루의 나무를 심을 계획이다.

 

주석 2021-04-02 143627.jpg

제76회 식목일기념 나무심기. 사진 제공: 용인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