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청소년문화교류센터, ‘2020 아시아 평화 영상 공모전’ 수상작 선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문화

서울청소년문화교류센터, ‘2020 아시아 평화 영상 공모전’ 수상작 선정

캡처22.GIF

대상 : 우즈베키스탄과 한국의 학교에 대해서. 효청보건고, 이현지·Li Anastasiya. 사진제공 : 서울청소년문화교류센터

 

(서울=국민문화신문) 유에스더 기자=서울시립청소년문화교류센터(미지센터)는 2020년 12월부터 올 1월까지 진행한 ‘2020 아시아 평화 영상 공모전’ 수상작을 선정했다.

 

이번 영상 공모전은 아시아국가의 평화와 공존, 협력을 위해 미래 세대를 책임질 청소년들이 아시아국가들에 대한 이해를 높인다는 취지로 개최됐다. 총 109명의 청소년이 60편의 작품을 출품했다.

 

미지센터는 주제의 명확성, 재미·공감성, 독창성, 완성도 등을 심사 기준으로 4개 부문(△초등 △중등 △고등△일반)에서 수상작을 선정했다.

 

수상작은 대상 1편, 최우수상 3편, 우수상 7편, 장려상 28편 등 총 39편으로 대상은 100만원, 최우수상은 50만원, 우수상은 30만원의 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장려상에는 모바일 기프티콘이 지급된다.

 

심사위원들은 청소년 참여도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완성도가 높은 작품과 독창성 있는 작품 중심으로 수상작을 선정했다.

 

대상은 우즈베키스탄과 한국의 학교생활을 비교하며 청소년의 시각으로 우즈베키스탄을 소개한 ‘우즈베키스탄과 한국의 학교에 대해서(효청보건고, 이현지·Li Anastasiya)’가 수상했다.

 

최우수상 3편으로는 △필리핀의 마늘 요리를 직접 시연하며 필리핀을 소개한 ‘제일 간단한 아시아 마늘 요리는?’ △인도 여행의 기억을 애니메이션으로 완성도 있게 표현한 ‘내 마음속의 인도’ △미얀마 여행 꿀팁과 함께 랜선 미얀마 해외여행을 즐길 수 있는 ‘미얀마로 갈까요?’가 선정됐으며, 그 외에도 다양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작은 미지센터 유튜브 공식 채널 등 센터 소셜 미디어에 게시될 예정이다.

 

아시아 평화와 협력을 위한 청소년 영상 공모전은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청소년 이해 증진 높였다. 애니메이션, 패러디, 스톱 모션, 인포그래픽 등 다양하고 완성도 높은 작품들 출품되어 공모전을 더욱 빛나게 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